증례1_01.jpg


상악은 치주보철 전악브릿지로 오랫동안 사용하다가 전악발치를 하였습니다. 하악은 임플란트와 자연치아의 관리가 좋지 않아 전악발치를 하였습니다.




증례1_02.jpg


상악과 하악골에 임플란트가 가능한 곳 중에 구치부와 전치부에 균형을 맞출 수 있는 곳에 임플란트를 식립하였습니다.

(1년 이상 안정되게 유지되고 있습니다.)




증례1_03.jpg

상악골에 임플란트가 식립되고 스내핏이 연결된 모습입니다. 
임플란트끼리 이루는 각도차이가 크지만 어태치먼트가 각도보정을 할 수 있어서
보철물을 삽입철거하는데 어렵지 않습니다.



증례1_04.jpg

평행핀을 사용하여 오버덴춰의 삽입철거로를 설정합니다(상악)



증례1_05.jpg

하악골도 거의 기조골만 남아있는 상태이며 전치부와 구치부에 고르게 임플란트식립이 
가능한 곳을 찾아 임플란트를 식립하였고 스내핏 어태치먼트를 연결하였습니다.
임플란트끼리 이루는 각도가 꽤 되지만 어태치먼트가 각도를 변경해주기때문에 
오버덴춰가 탈부착되는 어려움이 없습니다.



증례1_06.jpg

평행핀을 사용하여 오버덴춰의 삽입철거로를 설정합니다(하악)



증례1_07.jpg

상악오버덴춰 내면에 피메일이 부착된 모습입니다. 
두꺼운 플라스틱은 오버덴춰의 부드러운 탈부착을 가능하게 합니다.



증례1_08.jpg

하악 오버덴춰의 내면에 피메일이 부착되어있는 모습입니다.
임플란트의 식립각도는 서로 다르지만 삽입철거로는 한 방향으로 맞출 수 있습니다.



증례1_09.jpg

상하악 오버덴춰의 교합상태입니다.